자나 깨나 개조심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바로 일부 어린이와 여자들 중에는 개를 너무 무서워 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아무리 작은 강아지라고 하더라도 근처에만 오면 기겁을 하고 놀라며 무서워합니다. 

언젠가는 집 앞마당에서 놀이를 하던 초등학생이 집에서 사육 중이던 개에 몰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는 뉴스가 보도된 적도 있습니다. 무슨 용도로 사육하던 '개'인지는 모르겠지만 정말로 나의 애완견이 남에게는 맹수가 되어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는 사실은 가능성이 높지 않은 단순한 이론이 아니고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는 엄연한 사실인 것입니다.

  <귀여운 강아지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맹수가 될 수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서울시에서는 공원에 개를 끌고오지 말고 만일 개를 끌고 오더라도 꼭 목줄을 하고 올 것을 독려하고 있으나 이는 공허한 메아리일 뿐, 개를 너무 사랑하는 많은 분들은 자신이 사랑하는 그 사랑스러운 애완견이 남들에게는 공포의 대상인 맹수가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전혀 생각하지 못하고 개에게 자유를 만끽하게 해 주고 싶어서 개를 마음껏 뛰어 놀도록 풀어 놓습니다.

더욱이 가관인 것은 주위의 어린 아이가 개가 무섭다고 울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개를 다시 묶거나 하지 않고 개는 그대로 방치한 채 무섭지 않은 개라고 하면서 오히려 아이를 이상한 아이 대하듯이 합니다. 

보고 있다가 너무나 화가 나서 뭐라고 할라치면 도리어 더 당당하게 큰소리를 치기도 합니다.

서울의 많은 공원이 언제부터인가 개판이 되었습니다. 

말인 즉, 사람이 쉬고 휴식을 하고 운동을 하여야 할 우리의 소중한 공간이 아침과 낮에는 개를 끌고와서 운동을 시키고 용변을 보는 개들의 휴식 공간으로 바뀌고, 밤에는 지금은 겨울이라 이런 풍경을 보기는 어렵지만 술판을 벌이는 사람들에게 유용한 장소를 제공함으로서 이 또한 또 다른 X판을 방불케 하는 것입니다.

이야기가 다른 방향으로 흘렀지만, 결론은 자신에게는 아주 소중한 것이라 할 지라도 다른 사람에게는 그렇지 않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당면의 문제가 강아지 또는 개로 축소가 되어서 그렇지만 뱀을 애완동물로 키우는 사람이 뱀을 아주 귀여운 놈이라고 주장하며 사람이 많은 곳에 풀어 놓는다면 어떻게 될지 상상해 본다면 결론은 아주 자명한 것입니다.

본인에게는 아주 귀여운 애완동물일지 몰라도 다른 사람이 보기에는 아주 무섭고 두려운 존재로 보일 때가 있는 법입니다. 

그리고 아무리 개가 귀엽고 좋다고 하더라도 그래도 사람이 개보다는 더욱 소중한 존재입니다. 

자신의 소중하고 귀여운 개를 위하여 다른 사람에게 실례가 되고 폐가 될 수도 있다고 생각되는 일을 아무런 거리낌 없이 자행하는 것은 사람을 무시하고 개를 추앙하는 아주 비 인간적이고 사람인 스스로의 얼굴에 X칠을 하고 사람들이 사는 세상을 X판으로 만드는 행동임을 명심하여야 할 것입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취랑(醉郞)

    그렇죠 특히 맹견들을 키우는 분들은 단속을 잘해야 할 것 같아요~

    • thumbnail
      젊은시인
      2009.07.12 13:12 신고

      애완동물을 기를 권리가 있듯이 그에 따르는 책임을 명심해야 할 것 같습니다.
      물론 조심은 기본이구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2. thumbnail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12 01:46

    뱀으로 얘기 하니 정말로 맘에 확 와닿네요.
    생각만 해도 정말 얼굴이 찌푸려 집니다.

    • thumbnail
      젊은시인
      2009.07.12 13:11 신고

      다른 사람을 조금이라도 배려한다면 서로 찌푸릴 일이 없을텐데요...
      비가 많이 옵니다. 편안하고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3. thumbnail
    Slimer

    얼마전 들었던 이야기가 생각나네요..
    걸음마를 갓 넘긴 아이가 개에게 손을 내밀자 개가 손을 물었다고 합니다.
    그러자 개 주인이 말하기를 "애가 손을 내밀어서 우리 개가 놀랐잖아요.."

    몇몇 몰지각한 개주인 때문에 사람이 개만도 못한 존재가 되는게 안타깝습니다.

  4. thumbnail
    잡학왕

    맹수도 맹수지만.....오물좀 치웠으면 합니다. 똥만 치우면 다가 아니거든요. 오줌싸면 거기에 물 뿌려줘야 합니다. 안그러면 냄새가....ㅠㅠ

  5. thumbnail
    처절한몸부림
    2009.07.13 14:10

    저희집도 개를 키우는데...왠지 뜨끔하네요~
    저 문제로 인해서 항의를 받고 지금은 주의해서 키우고 있는중이랍니다~
    저희가 너무 더워서 못나가게 막아놓고 문을 열어놨는데요..옆집 아이가 항상 찾아와서 귀엽다고 쓰다듬고 잘 놀길래 그러려니 했죠. 근데 그집 어머니께서 항의를 하셨다고 하더군요, 강아지때문에 그집 아이가 놀랬다고~ㅎ..
    정말 조심조심해서 키워야 될 것 같습니다~~^^;;

  6. thumbnail
    윤뽀

    작은 강아지라도 저를 향해 마구 내달리면 움찔 해요 -ㅅ-
    하물며 큰 아이들은 ..
    강아지를 싫어하는 것도, 못만지는 것도 아닌데 내 의작 아니면 무서워요 진짜 ;

    • thumbnail
      젊은시인
      2009.07.16 11:05 신고

      주인이 반드시 목줄이 메고 다녀야 하는데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죠...
      ㅎㅎㅎ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감사합니다.

  7. thumbnail
    화마남
    2009.07.17 17:00

    저도 강아지를 키우는데.. 요 녀석은 넘 작아서 그런지 다들 무서워 하지는 않더라구요.. 하지만 제가 오히려 풀어져 있는 강아지들을 보면 움찔하죠.. 저녀석이 달려들면 어쩌나 하고..ㅎㅎ

    • thumbnail
      젊은시인
      2009.07.17 17:09 신고

      ㅎㅎㅎ 어찌 그런 일이... 주인이 무서워하면 어떻합니까? ㅎㅎㅎ
      즐거운 주말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