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금메달과 WBC 준우승으로 달아오르던 야구 열기가 SK와 롯데의 추태에 의하여 급속도로 냉각되고 있으며 팬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23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벌어진 SK 와이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8회초 무사 1, 2루의 상황에서 조성환이 타석에 들어서면서 시작되었다. 볼카운트 2-0. 상황에서 SK채병용이 던진 직구가 타격을 위해 홈쪽으로 붙어있던 조성환의 왼쪽 관자놀이를 향했고 이 볼에 정통으로 맞은 조성환은 당초 관자놀이 함몰이라는 부상보다 더 심각한 부상인 광대뼈 골절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진 : http://www.sksports.net , SK와이번스 채병용 투수)


이 당시에는 채병용도 정중히 모자를 벗어 3루쪽의 롯데 팬들에게 사과를 하고 SK팬들도 마찬가지로 롯데팬들에게 사과를 함으로서 분위기가 마무리되는 듯 하였다. 그런 뜻밖에도 양측의 감정의 골이 너무 깊었던 것인지 아니면 이날 250-250의 대기록을 세운 박재홍 선수가 너무 오버했던 것인지 8회말 2사 후 박재홍 타석에서 다시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 발생하고 말았다. 롯데 다섯 번째 투수 김일엽이 던진 초구가 박재홍의 몸쪽에 바짝 붙자 박재홍이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곧바로 마운드로 걸어가 김일엽을 향해 주먹을 휘두를 듯한 위협적인 자세를 취했고 여기서 다시 양팀 선수들이 마운드로 몰려나와 몸싸움 일보 직전까지 가는 불상사가 생겼다.

 

그러나 사태는 여기에서도 끝나지 않고 경기가 끝난 후에 몇 명 선수와 코치의 언쟁 그리고 물병을 던지는 팬들과 이를 걷어차며 감정을 억제하지 못하는 선수들의 모숩이 보여지며 야구를 아끼고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을 부끄럽게 했다.

 

과연 이것이 재작년과 작년에 우승을 차지한 SK의 수준인 것인지, 야구에 대한 애정이 높기로 소문난 수준 높은 팬들을 자랑하는 롯데의 수준인지, 아니면 올림픽 금메달과 WBC 준우승을 차지한 우리 대한민국 야구의 현 수준인지 구단, 감독, 코치, 선수, 그리고 팬들까지 모두 반성하여야 할 문제인 것이다.

 

프로는 팬들의 사랑을 먹고 사는 직업이며, 운동선수가 아닌 팬들에게 기쁨을 주는 서비스업 종사자라는 생각을 기본으로 가지고 있어야 한다. 그런데 프로 선수가 이러한 본분을 망각하고 자신의 감정을 억누르지 못하여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비 상식적인 행동을 한다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일인 것이다.

 

빈볼 시비는 항상 있어왔던 것이고 그 대상이 누구이냐에 따라 그리고 분위기에 따라 빈볼로 더 오인 받을 수 있는 상황이 될 수도 있을 것이나, 문제는 빈볼이냐 아니냐의 문제가 아니라, 어떠한 상황에서도 본분을 지키고 팬들을 배려하며 진정한 스포츠맨십을 지키는 것이 중요한 것이기 때문에 SK, 롯데 그리고 야구팬 모두 잘한 사람은 아무도 없으며 그렇기에 모두 반성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앞으로 프로야구가 진정한 팬들을 위한 스포츠로 거듭나고 야구장이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반성하고 노력하여야 할 것이다.

2009/04/23 - [웰빙, 건강] - 고통스러운 목 디스크와 근막동통증후군 극복 방법
2009/04/22 - [사회] - 직업 블로거, 미국에서 새로운 직업으로 급 부상
2009/04/19 - [경제] - GM대우, 살려야 하나?
2009/04/15 - [법률정보] - 변호사 수임료가 달랑 50만원
2009/03/19 - [경제] - 고개 드는 구조조정, 직원이 봉이냐?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4.24 13:52

    지겨운 양비론이군요.

    • thumbnail
      젊은시인
      2009.04.24 14:04 신고

      굳이 말하자면 양비가 아니라 '삼비론'이라고 해야지요, SK, 롯데 그리고 팬들... ...

    • thumbnail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4.25 10:17

      말장난을 해놓으셨군요..
      아니면, 양비론에 대해 정말 모르는것인가요.

      그것도 아니면, 그저 제가 떡밥에 낚인건지요.

    • thumbnail
      젊은시인
      2009.04.25 10:51 신고

      양비론이 뭔지 모르고 삼비론이라는 말을 했겠습니까?
      지겨운 양비론이라고 댓글을 다셔서 간단히 응수해 드린 것 뿐입니다.

  2. thumbnail
    favi
    2009.04.24 14:01

    사진 완전 오서방이구나..

    채병용 반성해라 스포츠맨쉽은 커녕 기본인성도 못갖춘넘

  3. thumbnail
    사랑海

    이번 문제는 양팀과 팬들 모두에게 있다고쳐도
    SK는 이런일이 한두번이 아니라는겁니다.

  4. thumbnail
    양비론은 그만
    2009.04.24 15:30

    양비론은 문제의 관점을 희석시켜 가해자에게 면제부를 주죠.

    '너희들 모두 잘못해서 야구의 열기에 찬물을 끼얹었다가' 아닌

    sk가 그간 자행했던 이기기만 햐면 된다식의 비열한 야구와

    왜 또 sk인가를 다시 한번 생각해봤으면 좋겠습니다.

  5. thumbnail
    어이없네
    2009.04.24 15:32

    경기 보기나하고 글을 쓰시는겁니까? 대체 뭘 근거로 이런 글을 쓰는건지 모르겠네요.
    지금 떠돌고 있는 동영상이라고 한번 보고나서 글을 쓴건지 묻고 싶네요.

    이 사건에 대해서 뭘알고 이런 글을 올리는지 궁금합니다.
    그냥 기사 몇개 읽고서 님 나름대로 판단해서 글을 쓰는겁니까?

    어떠한 상황에서도 본분을 지켜야하는 진정한 스포츠맨십에 따르면 어떻게 해야하는겁니까?
    반성을 어떻게 해야하는지 님 주장이라도 있나요?

    대충 그럴듯하게 양비론이나 펼치면 그게 글인줄 아십니까?

    그게 님 수준입니까? 먼저 님에 대해서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6. thumbnail
    허허허
    2009.04.24 16:52

    이 당시에는 채병용도 정중히 모자를 벗어 3루쪽의 롯데 팬들에게 사과를 하고 SK팬들도 마찬가지로 롯데팬들에게 사과를 함으로서 분위기가 마무리되는 듯 하였다

    정중하게 사과하다니요...팬들이 사과하라고 외치니까 겨우 한걸가지고...

  7. thumbnail
    2009.04.24 17:47

    전체적인 맥락에도 동의하지 않지만 sk팬들이 롯데팬들에게 사과했다는 표현은 이해할 수가 없군요

    sk팬 자신들이 뭘 잘못했던가요?

    다른 블로거께서 쓴 것처럼 우리집에 왜 왔니 놀이로 밖에 안보입니다.

  8. thumbnail
    1
    2009.04.24 17:57

    당일 현장에서 SK팬들이 3루쪽 관중을 향해 미안해 라고 소리 지른 것은 사실입니다.
    나만 들었나?
    어쨋든 전 박재홍 선수가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9. thumbnail
    이런
    2009.04.24 17:57

    안되 이 떡밥은 내꺼야..

  10. thumbnail
    개인적으로는
    2009.04.24 22:36

    favi님의 오서방에 한표

  11. thumbnail
    ㅋㅋㅋ
    2009.04.24 22:55

    정말 오서방 닮았네... ...

  12. thumbnail
    epfkeps
    2009.04.24 23:30

    이딴 양비론 집어치우라고~~ 지겹지도 않나?? 우리나라는 머 했다면 양비론이야 ㅉㅉㅉㅉ 이래나 저래나 잘 못한거는 스크인데 왜 롯데도 욕하는지 이해가 안가네~~ ㅡㅡ

  13. thumbnail
    anjrk
    2009.04.25 09:46

    양비론이 싫은 건지, 일방적으로 롯데를 두둔하지 않는 글이 싫은 건지... ...

  14. thumbnail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5.05 20:42

    어딜가나 사적인 공간에 올라온 글들 보고 가타부타 말 많은 사람들..
    누구나 생각은 다를 수 있는 겁니다.
    전 SK도 롯데도 아닌 타이거스 팬입니다만. 그런일이 일어날 수 있는 것도 야구라 생각하네요.
    그리고 양비론이라..블로그 서핑하시는 분들 좀 릴렉스한 마음으로 다니시길 추천해 봅니다. 그런거 따지는 분들 인생을 그렇게 논리적으로 완벽하게 살고 계신지 궁금하네요.ㅋ 그럼 꼭 죄인은 나와야하는 겁니까?
    한쪽은 정의고 한쪽은 악이고? 결국 사람들은 자신에 비추어 결론을 짓고파 하는 거..그거 당연한 것 아닙니까? 이미 본인의 마음을 정한 상태에서 본인의 의도와 맞지 않는 글을 보고 가타부타 하는 것..저는 외려 그런게 더 저속해 보이네요. 입에는 문자를 줄줄 꿰고 온갖 미사여구로 치장하고 논리를 찾아도 결국 그게 그거로 밖에는 안보이네요. 결론은 사적인 공간에서 지나치게 남의 생각을 매도 하는게 보기 좋지 않다는 겁니다.몇몇분들..

    • thumbnail
      젊은시인
      2009.05.05 21:43 신고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정말 심장에 와 닿네요...
      항상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