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끊은 사람하고는 사귀지도 말라는 말이 있다. 그 만큼 금연하기가 어렵다는 말이며, 비정상적일 정도로 굳은 의지가 있어야만 금연이 가능하다는 말일 것이다. 그러나 요즈음은 건강이 중요시되며 이로 인한 금연운동의 확산으로 금연자가 눈에 띠게 많아졌으며, 심지어 일부 모임에 가면 흡연자가 1명도 없을 경우도 있으니 항간의 우스갯소리와 같이 모두 금연함에도 불구하고 흡연을 계속 고집하며 금연을 하지 않는 사람과 상종을 하지 말라는 말까지 생겼다. 그만큼 흡연을 하기 어려워진 사회 분위기를 빗댄 말일 것이다.

 

이런 사회 분위기의 단적인 예로 국내 굴지의 대기업에서는 직원 모두에게 금연을 요구하며 심지어 혈액검사 등을 통하여 흡연자를 색출하고 불이익을 줄 수도 있다는 말이 나오기도 하고, 피씨방 등의 완전 금연을 위한 제도도 논의 중이다.


 

이 와중에 흡연자들의 반발도 만만치가 않다. 개인의 기호를 강제로 규제하는 것은 불합리 하며, 술은 규제하지 아니하면서 유독 담배만 규제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든지 하는 반발이 거세고, 일부는 흡연구역을 제대로 정비하고 금연장소를 확대하라는 의견도 나타내고 있다.

 

물론 금연자들은 간접흡연의 피해를 거론하며 더 크게 반발하는 것은 물론이다.

 

이러한 양측의 논쟁에 있어서 결론은 역시 흡연자의 참패일 것이다. 금연에 대한 사회의 인식이 확산되고 아무래도 비흡연자가 득세하는 사회 분위기에 따라 흡연자의 참패는 예견된 것이지만, 그래도 지금도 어디선가 흡연자들은 자신만의 논리를 내세우며 담배의 이로운 점을 부각하고 흡연확산에 노력하고 있을 지도 모른다.

 

지금도 흡연자들은 개인의 기호라고 주장하며, 정신건강에 좋다든지, 허공을 향해 한 모금 내 뱉는 연기는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든지 하는 식의 말로 스스로가 흡연을 계속 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합리화하고 있을 것이다.

 

신체의 건강과 정신의 건강을 서로 비교할 수는 없을 것이고 정신 건강이 중요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신체가 니코틴과 온갖 유해물질에 쪄 들면서도 그리고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면서도 유독 담배의 힘을 빌어 혼자만의 정신건강과 개인의 기호를 고집하여야 할 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흡연자와 비흡연자의 지리한 논쟁은 어쩌면 이미 결론이 나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된다.


2009/06/06 - [리뷰&리뷰] - 상상이 현실로, 입는 휴대폰, 3세대 터치 와치폰(LG-GD910)
2009/06/04 - [신변잡기] - 소통하는 블로그, 비판이 많은 이유
2009/06/03 - [신변잡기] - 너무 많이 먹으면 아무리 운동해도 절대 살 안빠진다.
2009/05/29 - [사회] - 재벌에 굴복하고 정권에 복종하는 법조계는 반성해라!
2009/05/20 - [신변잡기] - 연봉 1억원, 왜 사는지 모르겠다니… …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6.08 19:06

    이 문제는 서구사회에서도 아주 심각하게 토론되고 있는것 같아요.
    흡연을 하시던지 담배를 피우지 않으시던지 각자 개인의 생각에
    따른것이니 별로 참견하고 싶지는 않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다만 어린이들이 많이있는 공공장소, 흡연으로 인한 건강문제로
    사회에 책임을 묻지않았으면 좋겠다는게 제 생각일뿐입니다.

    • thumbnail
      젊은시인
      2009.06.08 21:15 신고

      피던 안피던 개인의 자유겠지만 공공장소에서는 절대 금연해야 한다는데는 적극 동의합니다.

      하여튼 흡연 문제는 국경을 초월하고 이슈나 되나 보네요...

  2. thumbnail
    Slimer

    요즘 흡연자와 비흡연자 사이에서 줄타기 하고 있네요...
    마음은 비흡연자지만 몸은 흡연을 하고 있다는...ㅜㅜ

    • thumbnail
      젊은시인
      2009.06.08 21:16 신고

      비 흡연자가 되면 흡연자 시절이 많이 후회가 됩니다.

      좀 더 과감하게 담배와 단절을 하셔야 완전한 비흡연자가 되실 듯...

  3. thumbnail
    잡학왕

    흡연권도 존중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전까지 흡연권이 너무 당연시되어 비흡연자들의 권리를 무시했다면

    요즘은 비흡연자들의 권리를 너무 주장한 나머지 흡연자들의 권리가 무시되고 있습니다.

    요즘 우리 사회가 얼마 극적으로 돌아가고 있는지 보여주는 반증이기도 한데요,
    흡연자들의 숨통을 어느정도 트이게 하고 나서 금연을 유도하는 방법이 전 좋다고 생각합니다.

    금연자들의 권리를 너무 주장해서 흡연자가 죽일 놈이라도 되는 듯, 몰아간다면 이는 나치의 파시즘과 다를바 없을듯 보입니다.

    • thumbnail
      젊은시인
      2009.06.08 21:20 신고

      안타깝지만 현실은 흡연자들에게 그리 호의적이지가 못한 것 같습니다.
      어느새 흡연자가 소수자가 되어 끽연권이 논의되는 것을 보니 참 격세지감을 느낍니다.

    • thumbnail
      케이_
      2009.06.09 09:57 신고

      흡연에 무슨 권리가 있어요?
      그럼 배설권, 섹스권 이런것도 다 있겠네요?
      남 있을때 하는거랑 없을때 해야하는 것도 구분 못하면서 '권'자는 아무데나 붙이는 게 아닙니다.
      소림사도 아니고 '권'을 남발하면 안되죠.

    • thumbnail
      잡학왕
      2009.06.09 11:28 신고

      맞습니다. 모든것에 권리를 부여한다는 것은 권리 남발이 될수 있습니다. 님 말씀대로 남을 배려하지도 않는 부류에게 권리를 부여한다는건 안될일이죠.

      제가 흡연에 '권'을 붙인건 서로를 인정해주자는 이야기 입니다. 담배는 분명 몸에 해롭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나쁜 것입니다. 그렇기에 비흡연자들은 흡연자들에게 피해를 받지 않을 권리가 있는 겁니다.

      과거 흡연 대한 올바르지 않은 인식, 공공질서에 대한 무지 등으로 인해 비흡연자들을 배려하지 않은 것도 사실입니다.

      권리는 책임을 동반합니다. 제가 앞서 이야기한 흡연권은 '책임' 그러니까 비흡연자들을 배려해야한느 책임을 지키는 사람에 한해서 권리를 주자는 겁니다. '책임'을 지키지 않는 사람에겐 흡연권을 부여하는 것은 안될일이죠.

      민주주의 사회는 서로를 인정하고 보완하여 발전하는 사회체재입니다. 어떤 부분이 맞지 않다고 해서 무조건 상대방을 무시하고 없에버린다면 앞서 이야기한 파시즘과 다를바 없죠.

  4. thumbnail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6.09 00:14

    아, 금연해야는데... 참 생각대로 안되네요.
    몇 년전에 반년 정도 끊었다가 다시 집어들었다는... 쩝~

    참 안좋은 습관인데 말이죠...
    몸 버려, 돈 버려, 냄새나고 지저분해...

    위에 Slimer님 처럼 마음은 비흡연자지만 몸은 흡연하고 있는 1인 추가요~

    • thumbnail
      젊은시인
      2009.06.09 08:14 신고

      반년 정도 금연하셨으면 거의 성공하신 것 같은데, 안타깝네요...
      하긴 금연이 아니라 오래 참고있을 뿐이라는 말이 있더라구요...
      참고 있을 뿐 언젠가는 다시 피게 된다는 ... ...
      금연이 정말 어려운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5. thumbnail
    SoulBrain

    공공의 복리를 위해서 흡연과 담배판매를 불법화 해야 됩니다. 정부는 담배를 통해 막대한 조세수입을 올리면서 흡연자들을 마녀사냥하며 담배로 인한 조세수입은 어떠한 간섭도 받지 않고 거둬들이고 있습니다.
    마치 사회적문제를 개인의 문제인냥 흡연자 개인을 범죄자취급하며 비흡연자와 흡연자 사이에서 줄타기를 하며 막대한 이익을 챙기고 있습니다.
    저는 그래서 흡연자이지만 흡연과 담배판매 불법화를 주장합니다.

    • thumbnail
      젊은시인
      2009.06.11 15:04 신고

      담배 제조 및 매매금지 관련법의 제정안이 입법 청원 되었다는 말까지 들었는데 이후에 어떻게 되었는지는 모르겠네요...

  6. thumbnail
    MNDNAUT

    흡연은 자유입니다.
    다만, 흡연이 가지는 개인적 사회적 피해에 대한 평가가 제대로 이루어져야 합니다.
    흔히 흡연하는 사람이 세금을 많이내서 애국자라고 우스갯소리를 하지만, 실제로는 낸 것 보다 훨씬 더 많은 세금을 소비하게 됩니다.
    개인의 건강이 파탄나는 것은 두말 할 것도 없습니다.

    • thumbnail
      젊은시인
      2009.06.22 08:42 신고

      옳은 말씀이시네요...
      개인 혼자 피해보는 건 누가 뭐라 할 수 없지만 사회적 비용이 증가하는 피해 등등, 문제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적극 공감합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