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베어스의 임태훈 선수가 지난 올림픽 야구 대표팀 하차의 아픔을 설욕할 기회를 갖게 되었다. 바로 2009. 3. 4.에 극적으로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 대표팀에 승선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임태훈2009. 3. 3. 우리대표팀이 요미우리와의 연습 경기서 제구력 난조를 보인 황두성(33. 히어로즈)을 대신해 엔트리 최종 교체 기한인 4일에 맞춰 대표팀에 승선을 하게 되었다. 지난 올림픽에서 동료들이 선전하는 모습을 화면으로밖에 지켜볼 수 없었던 임태훈에게 설욕의 기회가 주어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제공 : 두산베어스>


2007시즌 신인왕, 두산베어스의 믿음직한 투수 임태훈이 지난해의 아픔을 딛고 다시금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야구팬의 한 사람으로서 그리고 우리 나리의 국민으로서 기쁘게 생각하는 바이다.

 

다양한 구종과 뛰어난 실력으로 무장한 임태훈이 대표팀의 중간계투 요원이라는 중책을 맡아 그 임무를 완수하여 우리 대표팀이 훌륭한 성적을 거두는데 일조하기를 기대한다.

2009/03/05 - [법률정보] - 무료신문에 하는 회사의 공고
2009/03/04 - [법률정보] - 소송문서도 온라인으로 송수신 가능
2009/02/27 - [신변잡기] - 행운의 쌍무지개를 보신적인 있나요
2009/02/24 - [경제] - 근로장려금이라는 것이 있다는데
2009/02/09 - [UCC] - 유튜브에 올라온 김연아 애니메이션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