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가가 선택한

상위 1% 웨딩드레스는?

 

스토리온, <토크&시티4>에서

이탈리아 디자이너 ‘주세페 파피니’ 웨딩드레스 소개

이승연, 김효진 미니 웨딩쇼 선보여 눈길

오는 28일(수) 밤 12시 방송


재벌가에서 선택한 ‘상위 1%’ 웨딩드레스가 안방 시청자들을 찾는다. 온미디어(대표 김성수, 045710) 계열채널 스토리온의 트렌드 가이드 프로그램 <토크&시티 4>에서, 이탈리아 웨딩드레스 디자이너 ‘주세페 파피니’의 드레스를 방송 최초로 소개하는 것. 오는 28일(수) 밤 12시 방송.

 

‘주세페 파피니’는 미국의 유명 디자이너 ‘베라왕’에 이어, 최근 국내에서 셀러브리티들이 가장 선호하는 웨딩드레스 디자이너. 윤태영, 김혜리, 이승철 등 연예인들은 물론, 재벌가 결혼식에 자주 등장해, 더욱 유명세를 탔다. 특히 한 벌당 5번 이상 대여를 하지 않을 정도로, 희소가치가 높아 더욱 큰 사랑을 받고 있다고.

 

이날 방송에서는 ‘주세페 파피니’의 드레스를 만날 수 있는 국내의 한 드레스숍을 방문해, 신상 웨딩드레스를 소개할 예정. 한국의 고유미를 살린 옷고름 장식과 부채 주름 장식의 웨딩드레스를 비롯해, 레이스와 실크, 진주로 포인트를 준 웨딩드레스까지, 다양한 웨딩드레스들이 눈길을 사로 잡는다고.

 

또, 김태희, 송혜교가 홍콩 아시아 필름 어워드와 백상예술대상에서 각각 입어 화제를 모은, 고전미와 파격미를 동시에 담긴 드레스도 함께 만날 수 있다.

 

한편, 이승연과 김효진은, “웨딩드레스를 보니 또 다시 결혼하고 싶다”, “이거 입어보면 안되나”를 연신 외쳐대며, 웨딩드레스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고 한다. 끝내 두 사람은 자신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드레스를 골라, 현장에서 미니 패션쇼를 선보였다고. 이승연은 우아한 롱드레스를, 김효진은 사랑스러운 미니드레스를 완벽하게 소화해내 스텝들의 환호를 받았다는 후문.

 

이외에도 이날 <토크&시티 4>에서는 올 봄 구두 트렌드부터, 저렴하게 디자이너의 슈즈를 구입할 수 있는 다양한 구두숍도 만날 수 있다.

 

<토크&시티>는 30~40대 여성들에게 유용한 최신 패션, 뷰티, 라이프 스타일에 정보를 전달하고 토크를 펼치는 ‘트렌드 가이드 프로그램’. 시즌 4에서는 원조 입담꾼 이승연이 새롭게 안방마님으로 개그우먼 ‘김효진’, 국내 최고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우종완’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인기를 얻고 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4.28 23:31

    근데 상위 1%라는 말은 옛날에, 100이라는 수가 까마득한 수일때에나 쓸만한 말이고 이제와서 계산해보면 저 드레스를 49만명이나 되는 사람이 입는다는 의미가 되니 그다지 어울리지는 않는 말인듯 합니다.

    • thumbnail
      젊은시인
      2010.04.29 15:59 신고

      그렇게 생각하니까 상위 1%가 너무 많네요... 정말 어울리지 않는 말인 것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