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전을 예상했던 두산과 롯데의 준 플레이오프 경기가 예상과는 달리 실책에 발목을 잡힌 롯데의 무기력한 경기로 인하여 기본기에 충실한 두산의 승리로 막을 내림에 따라 이제 전통의 라이벌 두산과 SK, SK와 두산의 플레이오프 엔트리가 확정되었습니다.

원정 부산에서 롯데에 완승을 거두고 3연승의 기세를 올리며 기분좋게 플레이오프에 올라온 두산. 한국시리즈 2연패의 위업에 최근 19경기 연승의 어마어마한 대기록을 세운 SK, 이렇게 객관적인 기록만으로도 팽팽한 긴장감이 느껴지는 두팀이 또다시 격전을 벌이게 되었습니다.



두산의 막강 계투진과 SK의 벌떼 마운드 싸움, 2년 연속 한국시리즈에서 SK에 패배한 두산이 올해는 과거의 패배를 설욕할 수 있을 것인지, 니코스키마저 어깨 통증으로 엔트리에서 제외된 두산의 선발 고민, 재활중인 김광현, 시즌 막판 어깨 통증으로 엔트리에서 제외된 송은범과 전병두가 빠진 SK의 마운드 운영 등등 하나 같이 팬들의 흥미를 자아내며 벌써부터 손에 땀이 나는 것 같습니다.

이 정도 되면 실력이나 기량 그리고 흥행면에서 모두 한국시리즈를 능가하는 게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동안 두산과 SK, SK와 두산이 정규시즌에서 격돌할 때마다 항상 '미리보는 한국시리즈'라고 불리우며 많은 팬들의 관심을 받아 왔습니다. 물론 이번 플레이오프도 이러한 미리보는 한국시리즈의 연장으로 플레이오프의 승자가 한국시리즈 승자라고 하여도 전혀 손색이 없을 정도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SK가 승리한다면 한국시리즈 3연패의 위업이라는 한국 프로야구사의 기념비적이고 아무도 이루지 못한 대 기록을 위한 발걸음을 내 딛는 출발점이 될 것이고, 만일 두산이 승리한다면 준플레이오프를 거쳐 SK에 과거의 패배를 설욕하며 한국시리즈 우승을 넘보게 되는 것이므로 두산 베어스 특유의 뚝심에 모든 야구팬들이 열광할 것입니다.

스몰볼 또는 작전야구로 불리는 김성근 감독과 번트 없기로 유명한 공격야구의 김경문 감독의 스타일에 차이가 있을 뿐 적극적인 주루플레이를 구사하는 발야구와 명품 수비 등 두 팀의 실력에서는 그리 큰 차이를 찾아볼 수 없다는 것도 예측할 수 없는 승부에 긴장감을 더해주는 요소일 것입니다.

무릇 큰 경기에서는 실책이 승부를 좌우하는 법입니다. 준플레이오프 롯데가 그러했듯이 작은 실책 하나가 팀을 패배로 내 몰게 되는 것이므로 어느 팀 선수이든지 간에 마음의 부담과 긴장감을 없애고 평소 경기에 임하듯이 플레이오프에 임한다면 금세기 최고의 명승부를 연출할 수 있을 것이며 팬들은 열광할 것임이 분명합니다.

위기에 더욱 빛을 발하는 두산 베어스 부동의 4번타자 김동주와 홈런타자로 변신한 타격기계 김현수 그리고 씨름선수보다 더 씨름선수 같은 천하장사 최준석이 버티고 있는 두산의 화끈한 공격라인과 정규시즌 팀 득점1위와 팀 홈런 1위에 빛나는 SK의 정교한 공격라인이 맞붙는 것은 상상만 해도 벌써부터 전율이 흘러옵니다.

도 다시 패배할 수 없다는 두산베어스와 반드시 이겨서 한국시리즈 3연패를 하겟다는 SK의 대결, 승부를 떠나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각 팀의 명성과 팬들의 기대에 걸맞는 수준 높고 매너있는 경기를 보여 주기를 기대합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0.05 16:12

    내년엔 엘지가 저 자리에 있었으면 좋겠네요ㅎㅎ

    • thumbnail
      젊은시인
      2009.10.05 18:28 신고

      내년에는 LG도 선전해서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 thumbnail
    간호미래연구소

    개인적으로 야구를 올해부터 보기 시작했는데요 ^^
    재밌네요...^^

    • thumbnail
      젊은시인
      2009.10.06 15:32 신고

      야구 정말 재미있습니다. 보면 볼 수록 그 매역에 빠지시게 됩니다.
      ㅎ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