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세계시장에 출시된 LED 프로젝터 가운데 밝기와 해상도를 최고 수준으로 구현한 초소형, 초경량 LG미니빔 신제품(모델명:HX300G)을 12일 국내에 출시했다.

이 제품은 270 안시루멘(ANSI-Lumens)의 밝기로 메모가 가능한 밝은 조명 아래 60인치에서 최대 80인치 크기로 영상을 볼 수 있는 수준이며, 2,000대 1의 명암비를 구현해 색감이 우수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LED 프로젝터로는 유일하게 XGA급(1280 x 720) 해상도 패널을 사용, 영상을 한층 더 섬세하고 선명하게 표현한다.



이 제품은 가로, 세로 길이가 각각 16센티미터와 13.5센티미터에 불과해 여성의 핸드백에 들어갈 수 있는 크기며, 무게도 성인 러닝화 수준(750g~800g)인 786g으로 휴대와 설치가 간편하다.

소음도 조용한 도서관 수준(30dB) 보다도 낮은 22데시벨(dB)로 설계했다. 저전력 친환경 소재인 LED (발광다이오드) 광원의 램프를 채용했고, 램프 수명이 약 30,000시간에 달해 하루 4시간 사용할 경우 램프 교체 없이 20년간 사용 할 수 있다.

또한, 외장하드나 USB 메모리 같은 저장매체를 프로젝터에 꽂아 다양한 형식의 동영상, 사진 등 멀티미디어 파일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특히, 이번 제품에는 파일뷰어 기능이 새롭게 추가돼 소규모 회의나 강의에 더욱 뛰어난 성능을 발휘한다.

즉, 파워포인트(PPT), 엑셀(XLS) 파일 등을 PC나 노트북 없이도 USB 메모리에 담아 프로젝터에 직접 연결해 간편하게 볼 수 있다.

H
DMI(고화질 멀티미디어 인터페이스) 단자를 갖춰 블루레이 플레이어와 DVD 플레이어, 게임기 등을 연결 영화와 게임을 대화면으로 즐길 수 있고 전문가급 화질 설정도 가능하다.

또한, IPTV와 위성방송의 셋톱박스를 연결하면 대화면으로 축구와 같은 스포츠 중계를 실감나게 즐길 수 있다.

이 제품은 동급 최단인 1.1m의 짧은 거리에서도 40인치의 화면을 보여주며, 15인치부터 최대 150인치까지 확장이 가능하다. 블랙티탄과 화이트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89만원이다.

LG 전자 한국 HE마케팅팀 이태권 팀장은 “이번 제품은 휴대가 간편하면서도 강력한 성능으로 프로젝터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기 대한다”면서 “연내 제품 라인업을 추가해 국내LED 프로젝터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